탑동에서 저녁을 먹어야 한다.

식당이 늘어선 길을 지나면 호객행위가 좀 있다.

근데 들어오라면 괜히 들어가기 싫은 마음이다.

뭔가 호갱이가 될 것 같아서,,,,ㅎㅎ

검색해서 찾아낸 남양통닭을 향해 미친듯이 바람부는 탑동길을 걸어간다.

 

갓 튀겨낸 똥집꼬치가 진짜 맛남!

식어도 먹을만하지만 갓 튀겨낸 그 맛이 너무 인상적이라....ㅎㅎ

 

허름하게 보이는 남양통닭집

 

 

 

 

남양통닭 가격과 메뉴들

사실 먹고 싶었던 건 똥집꼬치

 

 

 

 

식당내부모습

 

 

 

 

똥집꼬치구이와 프라이드치킨을 주문하고 기다리는데 냄새가 솔솔 풍겨온다.

배도 고프고 못참겠어서 한개만 꺼내달라고해서 먹는데....

우왕 존맛!!!!!

마늘향이 사악 스치면서 약간의 바삭함과 똥집의 쫄깃한 식감이 느껴진다.

 

 

 

포장을 해서 다시 사람없이 바람만 불어대는 탑동의 저녁을 걸어 호텔로 돌아온다.

 

 

 

 

편의점에서 산 사이다랑 한상 펼쳐놓으니 뿌듯.

오는 동안 꼬치가 식어서 아까 그 맛이 안나서 눈물이 날 뻔 ㅠㅠ

그래도 뭐 먹을만은 하다.

갓 튀겨낸게 워낙 맛있어서 갭이 클 뿐...

 

 

 

 

통닭은 그냥 동네통닭맛? ㅎㅎ

자극적인 치킨이 아니라 삼삼한 그런 치킨이다.

닭이 작은 편이다.

Posted by 딸기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