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가 맞나 모르겠지만 암튼 그 근방이므로 을왕리 횟집이라고 해보았음.

논머리횟집은 자주 가는 건 아니지만 약 5년전부터 일년에 한두번씩은 가는 곳이다.

횟집을 많이 돌아다닌 편이 아니라 비교는 못하겠지만

나이많으신 분도 좋아하는 거 보면 괜찮게 나오는 집인거 같다.

나도 만족하는 집이기도 하고...

 

회 한접시에 대략 10만원정도이고 4명이서 가니 3만원 더내고 좀 더 큰놈으로 먹을 꺼냐고 해서 그렇게 하겠다고 했는데

굳이 그럴 필요가 없을 것 같기도 하고 -.-;;

 

 

 

 

 

 

회센터라고 된 곳으로 들어가면 이렇게 식당들이 모여있다.

저번에 먹었던 해물찜도 바로 근처가게였음.

 

 

식당들 끄트머리에 위치한 논머리 횟집

몇년전에 이 곳말고 다른 곳에 위치한 1층 건물로 갔던 기억도 있는데 언젠가부터 여기로만 오게 된 거 같다.

 

 

 

가게앞 뛰노는(?) 물괴기들....

꼬밍이 녀석은 물고기가 이쁘다면서 제일 큰 놈으로 먹고 싶다고 한다. 헐~~

 

 

1층은 이렇고....

 

 

2층은 요렇다.

 

 

창가에 앉음 전망도 좋겠다.

바다바라보면서 먹는 회맛이 더 좋을 것 같다능~

 

 

안내받은 테이블

 

 

메뉴판.

고를 필요도 없이 오늘은 우럭밖에 없다고 한다 -.-;

 

 

양념장부터 시작해서 스끼다시가 나오기 시작한다.

 

 

처음엔 익힌 것들.

새우, 문어, 가리비, 조개가 머릿수에 맞춰 나온다.

 

 

다음으로 산낙지를 비롯한 살아있는거 혹은 죽었지만 날것들이 나온다.

해삼멍게전복오징어굴 등등

맛있는 것들 잔뜩 나오네 츄르릅~~

특히 산낙지가 많이 나와서 좋았음.

 

 

곧이어 꽁치랑 명태전같은거랑

 

 

야채튀김

 

 

콘치즈까지 스끼다시가 나온다.

여기까지 먹으면 배가 1차로 조금 부를랑말랑.

 

 

그리고 주인공이신 회님이 나오셨음.

두툼허게 썰린 우럭.

 

 

쫄깃허니 맛좋구만~~

 

 

회 다먹고 매운탕먹을때는 배가 완전 부르다.

스끼다시 나혼자 너무 달렸나벼....

여긴 지리매운탕(맑은 국물)도 맛있는데 어버버하다가 말을 못해서 그냥 뻘건걸로 나왔다.

이것도 얼큰하니 맛있음.

주변에 보니 회안먹고 매운탕만 먹으러 온 손님들도 있다.

 

 

밥반찬으로 깍두기가 나온다.

 

 

비싸서 글치 맛나게 먹고 나오긴했다^^

회도 쫄깃싱싱한거 같고 스끼다시도 많이 나오는거 같은데

다른 횟집을 별로 안가봐서 뭐라 말을 못하겠네.

암튼 여기로 가자고 해서 욕먹은 적은 없다. ^^;

 

 

 

- 관련글 -

 

[인천]영종도 한정식 - 기와집담

 

[인천]공항철도 바다열차타기 (용유임시역)

 

[인천]을왕리근처 맛집 - 황해해물칼국수

 

[인천]인천공항 전망대 - 비행기 이륙 감상할 수 있는 곳^^

 

[인천]을왕리 근처 해물찜, 해물탕 - 고래등

 

[인천]을왕리 미애네칼국수 (2호점) - 주말비추

 

[영종도] 맛집 (을왕리 근처, 인천공항 근처 맛집) - 동해막국수

 

[인천]영종스카이리조트 스위트룸 후기(골든스카이)

 

신고
Posted by 딸기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