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을왕리가는 그 부근에 있는 늘목쌈밥집.

영종도에서 맛있는 쌈밥집으로는 해송쌈밥이 유명하다.

나도 몇번 가봤는데 푸짐하고 괜찮았다.

돈을 많이 벌어 장소도 거의 빌딩수준으로 지어서 옮겼다.

옮기고 나서 처음 갔는데 사람많을때 가서인지 형편없던 상을 한번 받고 그뒤로는 가기가 좀 그래서 안갔지만....

 

암튼 그래서 해송대신 간 곳이다.

예전 해송자리 옆에 있는 늘목쌈밥.

여긴 제육볶음이 아니라 보쌈이 나오는 쌈밥집.

여기도 생각보다 꽤 괜찮았다.

개인적으로 해송보다 반찬은 더 맛깔스러웠다.

 

가격은 1인분 13000원.

 

 

 

 

큼지막한 단층짜리 식당이다.

핸드폰카메라라 구림^^;

요샌 카메라 챙기고 다니기도 귀찮고....

 

 

 

예전 해송자리에도 쌈밥집이 있다.

거긴 예약해야하나 전화를 했는데 응대가 건성이라 가기가 꺼려져서 그냥 늘목으로 왔음.

아래 사진을 보고 혹한것도 있고 ㅎㅎ~

이동네 쌈밥집 다들 이정도는 나오지만 사진으로 보니 확~ 와닿아서 말이다.

 

 

넓은 식당.

 

 

따로 구분된 곳도 있다.

 

 

 

 

 

가격표.

 

 

우리도 한상잡고 앉는다.

 

 

주문하고 얼마되지 않아 가득채워지는 상.

보기만해도 뿌듯해진다.

 

 

된장~ 아니 쌈장이지...

쌈장이 맛있었음. 근데 개인적으로 해송쌈장의 고소함이 좀 더 좋았음.

쌈장만....ㅋ

 

 

나머지반찬은 늘목이 해송보다 낫다.

해송에 갔던 마지막 기억이 안좋아서인지 자꾸 비교하게 되네 -.-;;

 

 

보쌈이 나옴.

기름이 반이라 에이~했는데 먹어보니 잡내도 없고 기름부분도 쫄깃하니 맛나네?

 

 

돌솥밥.

밥은 그릇에 퍼놓고 따뜻한 물을 넣고 마지막에 숭늉으로 먹으면 됨.

 

 

반찬들도 다 맛났다.

 

 

 

 

도라지에 유자청같은거를 무쳐 먹는건데 의외로 상큼한게 맛있었다.

 

 

젓갈은 막판에 돌솥밥에 해놓은 숭늉이랑 먹음 맛남.

 

 

젓갈이랑 쌈장을 따로 판매하고 있음.

 

  

 

주자장에 마련된 귀빈석?

정자에 올라와있는 고급스런 의자가 뭔가 어색하고 웃기다. ^^;

 

 

돈아깝지 않게 맛나게 먹고 나왔다. 

 

 

 

아래 사진은 다른 날 가서 좀 더 깔끔한 카메라로 찍은 사진. ^^

 

 

 

 

- 관련글 -

 

[인천]을왕리 횟집 - 논머리횟집

 

[인천]영종도 한정식 - 기와집담

 

[인천]을왕리근처 맛집 - 황해해물칼국수

 

[인천]공항철도 바다열차타기 (용유임시역)

 

[인천]인천공항 전망대 - 비행기 이륙 감상할 수 있는 곳^^

 

[인천]을왕리 근처 해물찜, 해물탕 - 고래등

 

[인천]을왕리 미애네칼국수 (2호점) - 주말비추

 

 

신고
Posted by 딸기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