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번 평창 놀러왔을때 가보고 싶었는데 못가본 납작식당.

원래는 진태원을 갔는데 주문마감이라고 ㅠㅠ

그래서 여기저기 식당을 찾는데 마침 납작식당이 근처였다.

고민하지 않고 고고싱~

근데 왜 이름이 납작인지 궁금하다.

 

주메뉴는 오삼불고기

1인분 12000원

메뉴판엔 없지만 어린이용 오삼불고기도 있다.

맵지 않은 간장소스인거 같은데 그것도 가격이 1인분 12000원

총 3인분이면 36000원인데 왜 38000원이 결제되었지?

아!! 공기밥 2개 추가.... ㅋㅋ;;

그렇다 공기밥은 따로였던 것이었다.

 

 

여기가 나름 평창 번화가? ^^;

 

 

계단을 올라가야 한다.

 

 

 

식당은 이런 분위기.

걍 동네식당. ㅎㅎ

 

 

 

메뉴판

삼겹살없는 오징어불고기도 맛있다는 후기를 본 것 같다.

그래도 오삼불고기를 먹어야 할 것 같아서 오삼불고기로....

 

 

 

자리잡고 앉아본다.

 

 

벌겋게 양념된 오삼불고기가 나왔다.

 

 

밑반찬들.

 

 

강냉이를 무친 듯한 이것은 심심한데 계속 손이 간다.

 

 

 

이게 어린이용 오삼불고기

짭쪼롬하면서 달달한게 내 입에도 맛있었다.

아이도 잘 먹는다.

 

 

 

얼추 다 익은 듯 하다.

 

 

 

남편은 삼겹살이 맛있다고 하고 난 오징어가 더 맛있다고 한다. ㅎㅎ~

 

 

 

상추에 오징어랑 삼겹살이랑 밥 넣고 한입~

 

 

싹싹 비우고 감.

 

 

나가면서 괜히 주방도 한번 찍어본다.

 

 

 

오삼불고기라는 메뉴자체가 맛이 없기가 힘든거 같지만 ㅋㅋ

그래도 맛있게 또 든든하게 한끼 먹고 나왔다.

- 관련글 -

평창 송어축제 풍경 & 어린이 낚시

[평창]켄싱턴 플로라 호텔 조식후기

[평창]켄싱턴 플로라 호텔 로비&부대시설

[평창]켄싱턴 플로라 호텔 로비&부대시설

[평창] 켄싱턴 플로라호텔 객실후기 (슈페리어 패밀리 트윈)

[평창] 2박 3일 여행 훑어보기

신고
Posted by 딸기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