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닉스파크에 있는 워터파크 블루캐니언.

특가로 숙소랑 묶여서 저렴하게 나왔다.

4인권으로 묶여서 나왔는데 한장 버려도 될만큼 괜찮은 가격에 나와서 가게 되었음.

 

휘닉스파크 숙소는 그저 그랬지만 블루캐니언은 괜찮았다.

아주 큰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아주 작은 것도 아니고....ㅎ

수영장기저귀는 안에서 아주 비싼 가격으로 팔고 있다. (한장에 3천얼마였나?)

파는게 다행이긴 하다. ㅎㅎ

 

동영상으로 찍어보았음.

글읽기 귀찮으신 분들은 보세요.

참고로 아주 허접. ㅋㅋ;;

 

 

 

 

 

숙소랑 길하나 건너면 워터파크가 있다.

 

 

 

 

계단은 좀 내려가야함.

 

 

 

 

시즌마다 운영시간이나 요금은 달라질테니 대애충 참고만 하시길...

 

 

 

 

수영모를 착용안해도 된다니 편하다.

근데 머리카락 안떠다니려나 하는 염려도 생기고....ㅎㅎ

 

 

 

 

매표소에서 확인하고 안으로 들어가면 넓은 광장느낌으로 휑~한데 구석에 조그맣게 아이들 노는 곳이 있다.

 

 

 

 

통유리로 블루캐니언 실내가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여긴 식당

 

 

 

 

이 키로 결제하고 나중에 계산하는 시스템.

 

 

 

 

워터파크내에 아이들 놀이방이랑 수유실이 잘 마련되어 있다.

 

 

 

 

바람을 넣는 곳도 있고 빼는 곳도 있고 그렇다.

 

 

 

 

워러파크다~

 

 

 

 

아가들 풀에 있는 슬라이드

 

 

 

 

따뜻한 탕도 실내에 세군데정도 있다.

이 푸르딩딩한 물은 알로에탕이라고...

 

 

 

 

큰놈이는 파도풀에서

 

 

 

 

짝은놈은 아가풀에서 보행기튜브타고 동동 떠다닌다.

 

 

 

기다란 슬라이드도 있다.

하나는 아주 깜깜해서 좀 무섭다고 한다.

 

 

 

아직 좀 춥지만 유수풀은 야외도 개방되어 있다.

아무래도 야외랑 연결된 곳이라서인지 유수풀에 처음 들어가면 물이 좀 차게 느껴진다.

 

 

 

유수풀에 둥둥 떠서 나왔는데 분위기가 제법 괜찮다.

 

 

 

아이도 물에 둥둥 누워서 이 분위기를 만끽한다.

 

 

 

마지막으로 뜨끈한 물에서 몸을 풀어본다.

 

 

 

크다란 티비가 신기한 궁딩이 큰 우리아기 ㅋㅋ

- 관련글 -

2018/05/08 - [강원도] - [평창]맛집 - 진태원 (탕수육,짬뽕)

2018/05/04 - [강원도] - [평창] 휘닉스 파크 블루동 후기

 

Posted by 딸기우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